수업 13

[도서관 특강] 어린이 만화 교실 (2024년 6월)-5 마지막 수업

도서관 특강, 어린이 만화 교실 마지막 시간이었다.더운 날 아이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서 과자를 경품으로 걸어두고 만화를 마저 완성하도록 독려했다.그리고 아이들이 지난 시간 그린 만화의 주인공 이미지를 머그컵에 프린트하는 시간을 가졌다.아이들의 알록달록한 만화 캐릭터가 컵으로 완성되어 의미있었다. 어떤 일을 하더라도 이렇게 작은 결과가 주어진다는 것은 의미를 갖는다.아이들은 과자와 머그컵을 결과물로서 집으로 가져가며 만화 그리는 시간을 기분 좋게 기억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오늘 머그컵을 만든다고 지난 시간에 이야기 했는데, 학생 중 하나는 머그컵을 넣어올 선물박스까지 준비해서 왔다. 그 학생 말고는 박스라던지 봉지를 따로 준비한 아이는 없었다. 사람마다 특성이 다른..

[도서관 특강] 어린이 만화 교실 (2024년 6월) - 3, 4

2024년 어린이 만화 교실 6월 3번째, 4번째 수업을 기록을 올려본다.작년에 했던 만화교실과 이름도 같고 구성도 비슷하지만, 수업시간에 하는 활동지도 바꾸어보고 몇가지 변화를 주었는데, 생각보다 이게 생각보다 아이들을 바쁘게 했다. 어떤 아이들은 잘 따라오는데, 어떤 아이들은 수업과제양이 많아지면 자포자기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런 아이들에게는 개별적인 관심이나 피드백이 필요한데, 혼자 8~9명에 달하는 아이들을 돌보다보니 그런 개별적인 관심을 줄 시간이 많지 않다. 그런 점이 아쉽다. 도서관에서 문화수업에 투자하는 자금이 넉넉했더라면 보조 교사가 있을 수 있었을 것이고, 그러면 좀더 풍부하게 수업을 이끌어나가고 중도 포기하는 학생이 없을 수 있는데 그런 것이 아쉽다면 아쉽다. 오히려 도서관에서 사람을..

[도서관 특강] 다빈치 스터디 -1 (2024년 봄)

2024년 3월 도서관 특강이 시작되었다. 이번에 준비한 특강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대해 공부해보는 시간이다. 약 14명의 수강생분들이 참여해주셨다. 연령대는 지난 [나만의 르네상스] 수업보다 조금 더 높은 편 같았다. 오늘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생애에 대해서 알아보고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스케치 Warrior를 함께 그려보는 시간을 가졌다. 스케치가 끝나고 거울문자를 함께 써보는 시간도 가졌다.

[도서관 특강] 어린이 만화 교실 (2023년 4월) - 4

하남 도서관에서 열린 어린이 만화교실 수업이 이번주에 모두 끝났다. 완성도는 모두 제각각이었지만, 그래도 모두 자신이 생각해두었던 스토리를 만화 형식으로 풀어내는 경험을 갖게 되었다는 것이 더 의미있었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이 그려낸 만화는 아래와 같다. A양은 만화에 관심이 많으며 아주 진지하게 그리려고 애쓰는 친구였다. 하나 하나 정성스럽게 그리려고 했다. 스케치를 너무 열심히 그렸기 때문에 만화를 채색할 시간은 없었다. 아직 인체를 그리는 것에 익숙하지 않아서 인물을 옆모습으로만 표현한 것을 볼 수 있다. 하고 싶은 말, 풀어내고 싶은 스토리가 아주 많은 아이였다. 이 만화는 그 중 극히 일부만 그려낸 것이다. 아주 수줍은 성격의 B양. 목소리도 작고 수줍지만 그림을 그리는 것을 보면 자기가 하고 싶..

[도서관 특강] 어린이 만화 교실 (2023년 4월) - 2

만화교실의 2번째 수업은 4월 19일날 진행되었습니다. 지난 시간에는 자기소개와 자신이 좋아하는 만화를 그려보는 시간을 가졌다면 이번 수업부터는 본격적으로 자신만의 스토리를 만드는 시간을 가져봅니다. ​ ​함께 브레인 스토밍 하는 시간을 가져보았고, 이렇게 떠오른 아이디어를 정리해서 스토리를 적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또 주인공의 모습을 상상해서 그려보도록 지도했습니다. 만화교실이지만, 그림 그리는 시간보다, 생각을 글로 적는 시간이 상당히 많습니다. 아이들에게 단순히 만화를 그려내는 것이 아닌 스토리를 만드는 법과 생각하고 고민하는 법을 알려주고 싶다는 생각에서였습니다. 아이들은 학교가 끝나고 와서 이 수업을 듣고, 개중에는 만화교실 수업이 끝나고 또 그 다음 스케쥴이 있는 아이들도 있는 것 같습니다..

안동포짜기전수교육관 방문 - 천연 염색 수업 참관 - 2

천연 염색 수업에 참관하기 위해 다시 안동을 찾았다. 안동에 도착해서 동료와 함께 유명하다는 안동고등어를 먹으러 갔다. 고등어가 크고 실하긴 했지만, 줄을 서서 먹어야 할 정도인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어쨌든 둘다 출출했기에 맛있게 먹었다. 지난 시간 천연 염색으로 스카프 만들기에 이어 이번엔 여름 홑이불 만들기를 해보았다. 나 역시 천연염색에 참여했는데, 위 사진에 나온 것처럼 예쁘게 만들지는 못했다. 안동포짜기전수관 뒷편에 있는 동네 풍경이다. 여름 하늘은 높고, 밭은 뜨거운 햇살 아래서 영글어가고 있었다. 이번에 문화예술교육사 자격증을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이 과정이 그저 자격증 하나를 얻기 위해서 하는 것이 아닌, 내 인생을 풍요롭게 만드는 체험을 하는데 쓰일 수 있어서 좋았다고 생각한다. 다..

Notice 새소식 2023.08.02

[도서관 특강] 나만의 르네상스, 마지막 시간

오늘은 하남 도서관에서 진행된 나만의 르네상스 수업 6번째 시간이었다. 이번 수업의 마지막 날이라고 볼 수 있다. 하남 미사도서관에서 진행된 수업이었고, 이번에 이 수업이 마무리가 되고, 9월에 하남 나룰 도서관에서 같은 프로그램을 다시 진행할 예정이다. 작년에 기획서를 넣을 때만 해도 이 기획이 뽑힐지도 몰랐고, 도서관에서 연달아 수업을 하게 될 줄도 몰랐기에 조금 신기했다. 오늘 수업은 마지막 수업으로 학생들이 자신의 자화상을 그리는 시간을 가졌다. 보통 자화상하면 앞모습을 그리는게 일반적이지만 나는 '옆 얼굴' 자화상을 소재로 정해서 학생들에게 제시했다. 르네상스 시대에 많이 그려졌던 초상화들이 옆 얼굴을 그리는 경우가 많아서이기도 했고, 자신의 옆 얼굴을 들여다보는 일은 일상에서도 드문 일이기에 ..

[도서관 특강] 나만의 르네상스 다섯번째 시간

하남 도서관 특강 [나만의 르네상스], 오늘이 다섯번째 시간이었다. 이번 수업 시간에 르네상스 후기, 매너리즘 화풍이 느껴지는 작품과, 그 작품을 그린 아티스트에 관해 강의를 하였다. 수업 실습 시간에는 학생들에게 폰토르모의 천사 그림을 배부하고 수채화로 모사하는 시간을 갖게 하였다. 모두 흥미를 갖고 잘 임해주셔서 좋았다. 다음주에는 드디어 여름 특강의 마지막 시간이다. 시간이 참 빠르다. 이 수강생분은 평소 그림을 거의 안그리시다가 이번 수업을 계기로 그림을 그려보시는 분 같다. 난 초보자들의 이런 그림의 느낌이 참 좋다. 길들여지지 않고 완성되지 않는 느낌. 자유롭고 매력적이다.

[도서관 특강] 나만의 르네상스 네번째 시간

오늘 진행된 수업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관한 수업이었다. 1시간 가량 다빈치에 대한 미술사 강의를 하고, 나머지 시간동안 미술 실습 지도를 이어나갔다. 다빈치가 그린 손 드로잉을 따라 그리는 시간을 가졌다. 사실 손 드로잉은 조금 어려운 편에 속한다. 손의 관절은 복잡하고 섬세하다. 그러나 수강생들 모두 최선을 다해주셨다.